IPA, 인천항 물류업계와의 스킨십, 소통 확대

PRESS RELEASE 게시글 보기
2017.11.13. 179

10일 열린 인천항 해운대리점 대표자들과 인천항만공사 오찬 간담회에서 남봉현ipa 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jpg

2018년 항만운영 방향에 대한 김종길ipa 물류전략실장의 설명을 청취하고 있다.jpg

(ipa 보도자료) 171113_ipa 인천항 물류업계와의 스킨십 소통 확대.hwp

○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남봉현)가 인천항을 움직이고 있는 해운․항만 관련 기업체 대표자들을 초청하여 현안사항 간담회를 갖는 등 업계와의 스킨십을 확대하고 있다.

     

○ 인천항만공사(IPA)는 지난 10일 오후 글로벌 컨테이너선사와 국적ㆍ외국적선사들을 대신해 인천항에서의 수출입 실무를 해결하는 해운대리점 대표자들을 초청하여 오찬간담회를 진행했다.

     

○ 이날 행사는 지난 8일에 있었던 인천복합운송협회 회원사 대표단과의 간담회에 이은 물류업계와의 두 번째 만남으로, 윌헴슨협운 유현삼 소장을 비롯해 인천항 해운대리점 대표자 20여명이 참석하였다.

     

○ 2018년 인천항 주요 개발사업과 항만운영 방향에 대한 IPA 설명을 청취한 참석자들은 남봉현 사장 등과 함께 △컨테이너터미널 혼잡도 개선 △항만출입증 갱신주기 연장 △컨테이너선박 선원에 대한 검역 간소화 등 인천항의 항만운영, 서비스와 관련해 개선을 희망하는 사항들을 이야기하고, 개선 방향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 IPA 남봉현 사장은 이에 대해 “관련 행정기관, 터미널운영사 등과 협의해 불편을 해소하고 문제점을 개선해 나갈 방법을 모색하겠다”고 답변했다. 또, “앞으로도 지속적인 만남을 통해 업계의 의견을 청취하고 인천항의 서비스와 경쟁력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일 것을 약속했다.

     

○ 한편, 공사는 지난 9월에는 벌크화물처리 하역사 대표단, 10월에는 컨테이너터미널 대표자들을 만나 항만운영에 대한 업계의 목소리를 청취하는 등 인천항에서 사업을 영위하는 비즈니스 파트너들과의 소통을 확대하고 있으며, 올 연말까지 관련 업계간의 소통 활동을 계속 추진할 방침이다.

 

 10일 열린 ‘인천항 해운대리점 대표자-인천항만공사 오찬 간담회’에서 남봉현 IPA 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설명 = 10일 열린 ‘인천항 해운대리점 대표자-인천항만공사 오찬 간담회’에서 남봉현 IPA 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2018년 항만운영 방향에 대한 김종길 IPA 물류전략실장의 설명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설명 = 2018년 항만운영 방향에 대한 김종길 IPA 물류전략실장의 설명을 청취하고 있다.>

 

목록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 담당자 : 홍보팀 김운상
  • 연락처 : 032-890-8041

빠른메뉴 서비스

메뉴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