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크루즈터미널 지열 이용 냉난방 시스템 도입

PRESS RELEASE 게시글 보기
2017.08.10. 155

20170810 (보도자료)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_크루즈터미널_지열 이용 냉난방 시스템 도입.hwp

사진1.jpg

사진2.jpg

사진3.jpg

사진4.jpg

○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남봉현)는 현재 건설 중인 인천항 新국제여객터미널과 크루즈터미널이 냉․난방시스템에 지열을 이용하는 친환경 녹색건축물로 추진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인천항 新국제여객터미널 조감도

<사진설명=인천항 新국제여객터미널 조감도/사진제공=인천항만공사>

 

 

인천항 크루즈 터미널 조감도

<사진설명=인천항 크루즈 터미널 조감도/사진제공=인천항만공사>

    

○ 인천항만공사(IPA)에 따르면, 친환경 신재생 에너지원인 지열은 풍력이나 태양열 등 다른 신재생에너지 보다 안정성이 높고 수명이 반영구적이다.

 

○ IPA가 도입한 지열 이용 냉․난방시스템은 지상 온도와 관계없이 항상 15℃내외로 유지되는 지하 450m 깊이의 지열을 냉․난방에 활용하는 기술이다. 태양열의 약 47%는 지표면을 통해 지하에 저장되는데, 지형에 따라 상이하나 태양열을 흡수한 땅 속의 온도는 지표면에 가까울 경우 약 10~20℃정도로 유지된다. 이러한 온도의 지하수를 열펌프(Heat Pump)로 냉각․가열한 후 축열조(물탱크)에 저장해 건물 냉․난방용으로 사용하는 것이 지열 이용 냉․난방시스템이다.

○ IPA가 건설 중인 터미널 두 곳에 설치되는 냉․난방시설의 용량은 각 7,000Kw와 900Kw로 新국제여객터미널은 국내 단일 건물 중 최대 규모이다.

     

○ IPA 측은 지열 이용 냉․난방시스템의 초기 설치비가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냉․난방 방식(EHP* 시스템에어컨 기준) 대비 2배 가량 높으나, 연간유지비는 EHP 시스템에어컨의 30%수준이므로 3~4년 후에는 초기 투자비를 회수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IPA는 2012년 완공한 갑문운영사무소에 지열 이용 냉․난방 시스템을 적용해 운영한 결과, 초기 설치비는 EHP 시스템 에어컨 대비 6천만원 가량 더 소요됐으나 매년 3천만원 상당의 전기요금을 절감해 설치비 차액을 모두 회수한 바 있다.

*EHP 시스템 에어컨 : Electric Heating Pump 시스템 에어컨. 일반적으로 널리 사용되는 시스템 에어컨을 의미

 

갑문에서 이용 중인 지열 이용 냉․난방 시스템

<사진설명=갑문에서 이용 중인 지열 이용 냉․난방 시스템 /사진제공=인천항만공사>

     

○ 특히, IPA가 추진 중인 지열이용 냉․난방시스템은 전력사용량이 많은 주간을 피해 심야에 열펌프를 가동하므로, 새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에너지 정책에 적합한 시스템으로 알려지고 있다.

     

○ IPA 신재풍 항만시설팀장은 “향후에도 신재생에너지원을 적극적으로 발굴․적용해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정책에 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한편, 인천항 크루즈터미널은 내년 10월, 新국제여객터미널은 2019년 6월경 준공된다.

 

현재 건설 중인 인천항 크루즈터미널 현장 전경

<사진설명=현재 건설 중인 인천항 크루즈터미널 현장 전경/사진제공=인천항만공사>

목록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 담당자 : 홍보팀 이지아
  • 연락처 : 032-890-8041

빠른메뉴 서비스

메뉴설정